2011 F/W NewYork

Designer
close
캘빈 클라인 컬렉션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Calvin Klein Collection
    100

    2011 F/W NewYork캘빈 클라인 컬렉션 (Calvin Klein Collection)

    미니멀리즘이라는 절대 불변의 원칙에 충실한 캘빈 클라인. 지난 시즌 정교한 커팅과 세련된 실루엣, 은폐와 노출의 미학이 적절히 녹아 있는 컬렉션을 완성했던 프린시스코 코스타는 이번 시즌, 소재의 질감에 주목했다. “이번엔 모두 표면과 관련된 겁니다. 시작은 매우 멋진 그림이었어요. 진흙색의 무거운 코트를 입은 영국 소녀가 테디 베어를 갖고 있는 그런 거였죠. 그런 걸 탐험해보고 싶었어요. 그래서 멋진 외투와 캐시미어, 그리고 완전히 결이 손질된 실크 소재를 사용했죠. 여성스럽지만 흥미로운 실루엣으로요”라고 프란시스코 코스타는 설명한다. 무릎 위까지 오는 드레스, 베이스볼 점퍼, A라인 스커트, 아우터들의 모든 실루엣은 몸의 볼륨에서 확대되었다. 블랙, 골드, 화이트, 그레이 등의 색감을 이용해 복잡하지 않고 간결한 그래픽 실루엣을 선보인 것이다. 대부분의 미국 브랜드와 디자이너들이 스포츠 웨어의 성향을 띠었던 몇 시즌 동안에도 코스타는 캘빈 클라인의 미니멀리즘을 유지했다. 무엇보다도 슬리브리스 드레스를 무게감이 거의 업는 실크소재로 제작하고 레이저 커팅을 통해 작은 프릴을 만든 것이 돋보인다. 가장 눈에 띄었던 것은 흰 드레스의 어깨 부분에 가죽으로 기하학적인 패널을 넣은 것. 특이하진 않지만, 단순하지만도 않은 그의 디자인 세계가 반영된 무대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