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F/W Millan

Designer
close
마르니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F/W Millan 레디 투 웨어 Marni
    100

    2011 F/W Millan마르니 (Marni)

    마르니의 디자이너 콘수엘로 카스틸리오니는 쇼가 시작되기 전 “간결함과 엄격함이 주가 되었던 시작점으로 돌아가고 싶었다”고 얘기했다. 지금까지 콘수엘로의 쇼들 중 가장 수수한 무대였던 2011년 F/W 시즌 마르니 컬렉션은 미니멀하면서도 절제된 느낌을 통해 똑똑한 전환점을 보여주었다는 평과 함께 극도로 우아했다는 찬사가 이어지기도 했다. 길고, 편안하고, 깔끔한 라인들이 플랫폼 슈즈에서도 보였으나 더욱 돋보였던 것은 디자이너의 완벽한 의상 매치였다. 오프닝에 나온 첫 코트와 스커트가 이를 증명했다. 스커트와 재킷은 무대의 장막과 바닥이 혼합된 듯 잘 어울렸고 톱, 스커트, 그리고 백들의 조화는 마치 같은 소재에서 커팅된 느낌이었다. 마치 하나로 된 듯한 수트에 코트를 매치해 거의 튜닉처럼 보인 재킷이 있었는가 하면, 같은 프린트처럼 보이지만 레이어드된 행커치프 드레스 등은 기존의 마르니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디자인이었다. 이번 무대에 대해 마르니의 스타일리스트 루신다 챔버스는 “의상들이 모두 매우 엄격해요. 우리는 그걸 비대칭적인 헴라인과 약간 부드러운 옷감으로 완화시켰죠. 그래서 매우 터프하고 날이 선 느낌의 윗옷과 함께 흐르는 듯 비대칭적인 스커트를 볼 수 있었어요. 가장자리에는 여전히 딱딱한 느낌이 남아 있죠. 말하자면, 두 가지 요소가 사랑스럽게 조화를 이루는 거예요”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