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F/W Millan

Designer
close
모스키노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F/W Millan 레디 투 웨어 Moschino
    100

    2011 F/W Millan모스키노 (Moschino)

    챙이 넓은 카우보이 모자와 찰랑거리는 귀고리로 경쾌한 무대를 선사했던 로젤라 자르디니는 이번 모스키노 컬렉션에서 보이시하면서도 여성스러움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콘셉트로 잡았다. 해군 장교의 유니폼을 떠올리게 한 테일러드 재킷에는 큼직한 버튼을 달고, 화려한 골드 팔찌처럼 보이는 소매 장식을 더한 룩을 선보인 것. 또한 금빛 테디 베어와 블랙 벨벳 보가 옷깃을 장식하고, 장미 프린트가 라펠에 등장하는가 하면, 커머밴드에는 핫 핑크를 사용하기도 했다. 이 모든 것이 남자들의 유니폼을 연상케 하는 아이템들에 사용되었다. 대표적인 예로, 해군들에게 지급되는 전형적인 카키 팬츠는 크게 굽이치는 모양의 골드빛 팔라초 팬츠로 변형되었다. 액세서리의 경우 군인들의 정복(정장)용 모자와 모스키노의 시그너처인 골드 귀고리는 그 영역을 넓혔다. 반면 여성성을 강조하는 옷들도 눈에 띄었다. 레드 자카드 무늬가 들어간 슬림한 수트 정장도 그렇고, 베이비 핑크색을 사용한 실크 드레스도 그러하다. 커다란 러플 장식이 목 주위와 허리를 감싼 드레스, 지난 시즌에 이어 등장한 문고리를 연상시키는 골드 후프링 귀고리와 어우러진 골드 색상의 여성스러운 라메 드레스 등으로 여성스러움을 한껏 강조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