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F/W Seoul

Designer
close
로리엣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F/W Seoul 서울 패션위크 ROLIAT
    100

    2011 F/W Seoul로리엣 (ROLIAT)

    지난 시즌 가상의 섬 ‘몽지벨로’를 모티브로 로맨틱한 룩을 선보였던 디자이너 홍승완. ‘roliat’은 ‘tailor’를 거꾸로 읽어 만든 그의 뉴 브랜드로 딱딱한 클래식을 새롭게 재해석해 한층 웨어러블하고 자유분방한 스타일을 표방한다. 2011 f/w 로리엣 컬렉션은 일상 생활에서 쉽게 응용할 수 있는 실용적이면서도 세련된 룩으로 가득차 있었다. 컬렉션의 첫 시작은 차콜 그레이 컬러 수트 룩. 그가 제시한 새로운 수트 스타일링은 경쾌하고 감각적이었다. 이를테면 평범한 그레이 수트의 대 반전이랄까. 화이트 셔츠에 타이까지 완벽히 갖춘 울 소재 수트 룩에 캐주얼한 니트 베스트를 겹쳐 입고, 투박한 앵클 부츠를 매치한다. 여기에 헌팅캡이나 니트 워머를 곁들여 룩의 재미를 더한다. 좀 더 캐주얼한 룩에선 오렌지에 가까운 머스터드 컬러가 주로 사용되었다. 체크 패딩 점퍼에 롤업된 슬림 팬츠와 앵클 부츠를 매치하거나 다크 브라운 컬러 아우터와 브라운 슬림 팬츠의 담백한 조합으로 댄디한 캐주얼 룩을 선보였다. 이밖에 여성복도 함께 등장했는데 지난 시즌에 등장한 롱 스커트가 윈터 컬러와 소재의 조합을 통해 다양한 룩으로 완성되었다. 보닛 형태의 모자는 여성복에서 빼 놓을 수 없는 잇 아이템. 로맨틱하고 우아함을 잃지 않으면서 그레이, 브라운, 네이비 등 컬러 군에 따라 때론 발랄한 소녀처럼, 때론 지적인 숙녀의 이미지를 드러냈다. 컬렉션은 전반적으로 차콜 그레이 컬러부터 머스터드와 브라운, 네이비, 마지막으로 모던한 블랙 컬러까지 다채로운 컬러 팔레트가 펼쳐졌다. 베이식한 아이템을 기본으로 소재와 컬러의 완벽한 믹스 매치를 선보인 디자이너 홍승완의 탁월한 감각이 돋보인 쇼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