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F/W Seoul

Designer
close
엠비오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F/W Seoul 서울 패션위크 MVIO
    100

    2011 F/W Seoul엠비오 (MVIO)

    무대 위에 놓여진 커다란 칠판은 마치 물리학 수업이 시작된 대학 강의실에 와 있는 듯한 느낌이었다. 언제나 재기발랄한 아이디어로 기대감을 주는 한상혁은 ‘엠비오 인스티튜트 오브 아트 앤 사이언스’라는 가상 공간에서 상상력을 펼치며 원하는 것을 배우고 만들어가는 남성들을 주제로 컬렉션을 선보였다. 독일의 조형 교육 기관인 ‘바우하우스’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한상혁은 작업장에서 착용할 법한 앞치마(에이프런)를 패셔너블하게 해석해 아우터에 매치했는가 하면 얼굴을 가릴 만큼 거대한 사이즈의 외투로 콤플렉스를 감추려는 이미지를 표현했다. 부드럽게 정제된 캐멀 컬러 코트에 매치한 레드 컬러 에이프런, 앞뒤가 상이하게 달라지는 다양한 디테일도 주목을 받았다. 쇼 중반쯤엔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할 멋진 반전이 펼쳐지기도 했다. 모델이 같은 의상을 입은 ‘바디’를 끌고 런웨이에 등장했는데, 알고 보니 바디는 실제 모델이 안에 숨어 있었던 것. 움직이지 못하는 바디가 갑자기 얼굴도 없이 당당하게 런웨이 위를 워킹하는 깜짝쇼에 객석에는 박수 갈채가 터져 나왔다. 한편 컬렉션 모델들이 착용한 세련된 아이웨어 역시 눈길을 끌었는데 제품은 밀라노에 근거를 둔 음악, 패션 매거진 PIG의 발행인인 다니엘과 사이먼 베커만 형제의 브랜드 ‘Super sunglasses by RETROSUPERFUTURE’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