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F/W Seoul

Designer
close
최지형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F/W Seoul 서울 패션위크 JOHNNY HATES JAZZ
    100

    2011 F/W Seoul최지형 (JOHNNY HATES JAZZ)

    블랙 컬러의 캣워크와 원형의 거울이 장식된 백보드에서부터 음산한 기운이 감지됐다. The Full Moon Night을 주제로 선보여진 쟈니 해이츠 재즈의 최지형 컬렉션은 영화 <트와일라잇>처럼 늑대와 흡혈귀가 출몰할 것만 같은 어두운 도시를 테마로 잡았다. “컬렉션의 테마는 어둡지만 의상 자체를 부담스럽게 갈 생각은 없었어요. 레더나 퍼, 실크, 울 같은 다양한 소재를 활용하면서도 선은 군더더기 없이 간결하게 만들려고 했죠”라고 최지형은 설명한다. 칼라에 퍼를 장식한 블랙 테일러드 재킷을 시작으로 슬리브 뒤쪽과 헴라인에 퍼를 장식한 모직 코트, 테일러드 칼라 장식의 케이프 등이 이어져 나왔는데 삼각형태의 골드 메탈 액세서리와 디테일로 포인트를 준 것이 눈에 띄었다. 전체적으로는 블랙 컬러가 주로 사용되었고 여기에 오묘한 분위기를 풍기는 딥 그린과 네이비, 와인 컬러가 포인트로 사용됐다. 무거운 느낌의 가죽 재킷에 오간자 소재의 롱 스커트를 매치하거나 앞에는 레더, 뒤에는 신축성이 좋은 저지 소재를 매치한 팬츠, 뒷면에 퍼를 장식한 가죽 재킷, 벨벳과 시폰 소재를 믹스한 드레스 등 소재의 믹스 앤 매치도 돋보였다. 이 외에도 허리에 스트링을 장식한 트레이닝 팬츠나 패딩 코트 등은 당장이라고 입고 싶을 만큼 스타일리시하고 웨어러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