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F/W Seoul

Designer
close
이상봉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F/W Seoul 서울 패션위크 LIE SANGBONG
    100

    2011 F/W Seoul이상봉 (LIE SANGBONG)

    쇼다운 쇼에 목말랐던 패션 피플들의 열망을 채워준 퍼포먼스적인 쇼. 신진 디자이너들의 약진 속에 잊혀져 가던 메이저 디자이너의 명성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준 파워풀한 컬렉션. 이번 시즌 디자이너로서 이상봉의 존재감은 이 두 가지라고 할 수 있다. ‘한국의 선 사상과 산수화’에서 영감을 받은 쇼는 동양적인 여백의 미와 초고의 자연을 담았다. 북극곰의 숨소리처럼 거친 비트 사운드가 캣워크로 흘러나오는 동안 모델들은 눈처럼 부드러운 텐더 화이트 룩을 이어갔다. 이번 시즌 잊지 말아야 할 관전 포인트는 롱앤린의 실루엣. 발끝까지 내려오는 슬림한 롱 아우터, 바람을 품은 듯 펄럭이는 길고 긴 플리츠 스커트 자락은 길고 가늘수록 아름답다는 모토를 보여준다. 셔링, 플리츠에서부터 로제트 문양의 패치까지 볼륨을 내세운 입체적인 기법은 세월이 가도 변치 않는 그의 테크닉들. 여기에 글램룩을 떠올리는 반짝이 레깅스, 그리고 섹시한 캣우먼에게 선사해야 할 허벅지 위를 관통하는 싸이하이 부츠 등 동시대적인 아이템들을 과감하게 믹스했다. 꽃이 떨어지는 것처럼 하얀 눈발이 끝없이 날리는 피날레. 그 안에서 걸어 나온 가장 시대적인 마스크와 목소리를 가진 가수의 엔딩 워킹. 이것을 보며 박수 갈채를 보내는 프론트 로를 가득 채운 셀러브리티들. 결국 그는 이런 말을 하고 싶은 것이다. 실용성만을 말하는 컬렉션이여 가라. 그래도 쇼는 쇼다워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