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F/W Paris

Designer
close
알렉산더 맥퀸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F/W Paris 레디 투 웨어 Alexander McQueen
    100

    2011 F/W Paris알렉산더 맥퀸 (Alexander McQueen)

    맥퀸이 살아 있을 때부터 그의 패션쇼를 보는 순간엔 환각 상태와 비슷한 경험을 했다. 기절초풍할 연출까지 있었으니 더 그럴 수밖에. 사라 버튼은 무대 장치 없이 옷만으로 관객을 환희로 이끌 수 있음을 증명했다. 이 공개석상은 앙투아네트의 감옥이었고 맥퀸이 늑대를 무대에 불러들였던 곳. 수많은 은색 지퍼로 절개선을 이은 흰색 스커트 수트가 버튼의 두 번째 공식 런웨의 쇼의 시작을 알렸다. "강하고 고귀하고 낭만적이고 영향력 있는 얼음 여왕!" 이라고 그녀는 털어놨다. 모든 건 맥퀸의 본질을 훼손시키지 않은 채 핵심만으로 완성됐다. 깨진 도자기로 토르소를 콜라주하고 오간자 거품이 폭발한 드레스는 절정(나오미 캠벨은<보그 코리아> 취재팀 옆에서 "오 마이 갓!"을 연발했다)! 그녀가 괴짜 천재인 맥퀸 곁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한 의리파라는 건 높이 평가된다. 그런 이유로 14년간의 모든 게 그녀의 솜씨는 아니었을지, 하는 의문마저 들게 할 만큼 컬렉션은 완성도가 높았다. 오죽하면 "버튼은 세상 사람들에게 자신이 맥퀸 DNA를 이어가는 게 아니라 자신이 맥퀸 DNA 그 자체라는 사실을 상기시키고 싶어 한다는 느낌이 더 강했다"라는 평도 있었을까. 흥분한 관객들은 맥퀸 전시 때 입을 옷을 점 찍으며 '미스 맥퀸'을 만나러 무대 뒤로 떠밀려 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