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F/W Paris

Designer
close
끌로에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F/W Paris 레디 투 웨어 Chloé
    100

    2011 F/W Paris끌로에 (Chloé)

    영화 <블랙 스완>과 발레 <지젤>이 동시에 막을 올린 한국의 봄! 운 좋게도 클로에가 선보인 지난 봄 컬렉션은 몇몇 블록버스터들과 함께 어깨동무하며 발레 트렌드를 형성했다. 이번에 한나 맥기본은 가뿐한 발레 무대에서 내려와 비단뱀이 이글거리는 원초적인 곳으로 향했다. 물론 회색빛을 띠는 창백한 비단뱀 프린트의 팬츠와 셔츠, 그리고 진짜 비단뱀가죽으로 만든 코트들은 현대적인 느낌이 강했다(계속해서 비단뱀 프린트에는 브라운, 그린 등이 곁들여졌다). 이런 옷들은 드리스 반 노튼, 미쏘니, 프라다 등과 함께 올가을에 비단뱀 유행의 교집합을 이룰 예정. 한편 맥기본의 소녀적 취향이자 '이런 게 바로 클로에!'라고 정의할 만한 판초는 원색 블록들로 짜맞춰 디자인되거나 목에 커다란 리본으로 묶은 아이보리색 두 가지만 제안되었을 뿐이다. 사상 우례없는 코트 시즌이 될 올가을과 겨울을 겨냥했을 때 그건 좀 뜻밖이었다. 대신 액세서리는 다채로웠다. T-스트랩 슈즈, 클로그, 술 장식 백, 원통형 숄더백까지. 결론은? 아가씨와 비단뱀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