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F/W Paris

Designer
close
드리스 반 노튼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F/W Paris 레디 투 웨어 Dries Van Noten
    100

    2011 F/W Paris드리스 반 노튼 (Dries Van Noten)

    실용성이란? 이건 드리스 반 노튼이 늘 정면으로 다뤘던 문제다. 그는 소신을 굽히지 않고 밀고 나가는 편이다. 이번 컬렉션은 1년 전 같은 장소인 파리 시청에서 열린 것과 비교할 때 힘이 달렸다. 하지만 여러 가지를 혼합하는 방식은 여전했다. 밀리터리나 유틸리티를 밀어낸 무대엔 대리석 무늬, 선명한 대각선 등을 비롯해 러시아 구성주의 프린트들이 반 노튼의 실용주의에 함께 했다. 모피 칼라에 몸에 딱 달라붙는 재킷이나 영국식 클래식 옷감으로 만든 옷들은 할머니 옷장에서 발견한 것처럼 소박한 옛날 냄새가 났다. 그건 할머니 시대에 최고로 트렌디한데다 실용적인 옷이었을 듯. 큼지막한 블라우스 소매 역시 아래쪽에서 풍부한 양감을 유지했지만 일할 때 거추장스럽진 않을 듯. 반 노튼 우먼들은 이브닝 타임에도 실용성을 잊지 않는다. 이를 위해 디자이너는 프린트와 금빛, 혹은 브로케이드나 자카드 같은 반짝이는 옷감들을 현대적인 감각을 곁들여 자유자재로 짜맞춰 데이 드레스를 완성했다. 프린트가 다양하고 볼거리가 많을수록 디자인은 간결해야 한다는 원칙을 고수했음은 물론. 살까 말까 망설이게 만드는 옷은 없었다. 덕분에 기자와 바이어와 고객들은 이번에도 역시 별것 없는 것 같은데도 결국 큰 감동을 받고 말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