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F/W Paris

Designer
close
샬라얀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F/W Paris 레디 투 웨어 Chalayan
    100

    2011 F/W Paris샬라얀 (Chalayan)

    맥퀸도 떠나고 갈리아노도 없는 파리 패션계에서 "와우!"라고 감탄할 만한 패션과 퍼포먼스는 이제 누구에게 기대해야 할까? 우울한 시기에 후세인 살라얀이야말고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는 바로 그 디자이너가 아닐는지. 두 시즌 째 동영상 프레젠테이션 형식을 취하는 살라얀은 지난 봄 컨셉을 유지하며 가을 컬렉션을 보여줬다(스태프들은 그가 파리의 장식 미술 박물관에서 열릴 회고전 준비로 바쁘다고 귀띔했다). 부드럽게 곡선을 그리는 어깨, 사선으로 짧게 끝나는 소매, 최대한 아래에 단 커튼, 폭을 넓게 뺀 라펠로 이뤄진 재킷은 엄격한 재단 솜씨의 결과였다. 살라얀 역시 크리스토발 발렌시아가 헤리티지의 재해석이라는 거대한 유행에 동참하듯 코쿤 실루엣의 아이보리 스웨터와 블랙 스웨터 코트도 디자인했다. 그렇다면 살라얀만의 퓨처리즘은? 미니멀한 조각과 건축을 닮은 회색 펠트와 캐시미어로 된 톱, 그리고 맨 마지막에 나온 영화제 트포리 같은 금색 드레스. 아무튼 동영상은 이제 그만, 어서 빨리 당신만의 무대로 돌아오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