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F/W Paris

Designer
close
이세이 미야케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F/W Paris 레디 투 웨어 Issey Miyake
    100

    2011 F/W Paris이세이 미야케 (Issey Miyake)

    검정 옷을 입은 이세이 미야케 패션 연구소의 젊은 스태프들이 흰 무대에 나와 바닥에 깔린 커다락 흰색 전지를 접으면서 쇼가 시작됐다. 서너 팀으로 나뉜 그들이 2인 1조가 되어 침착하게 종이를 접고 가장자리에 스테이플을 박는 과정을 그들은 흥미롭게 관찰했다. 잠시 후, 우리가 공작 시간에 색종이로 만들던 바지 저고리 같은 형태들이 완성됐다. 그런 다음 역시 검은 옷을 입고 나온 모델들에게 스태프들이 흰색 종이 오리가미 옷을 입혔다. 스커트, 조끼, 목 장식, 끈 달린 원피스, 마름모꼴의 코트 등의 종이 옷을 향해 박수가 터져 나올 때쯤 본격적인 쇼가 시작됐다. 예측했다시피 오리가미 퍼포먼스에서 비롯된 의상들이 주를 이뤘다. 어떤 건 흑백의 지그재그 패턴으로 되어 있었고, 또 어떤 건 올가을 강력한 트렌드이자 오리가미 접기와 형태가 비슷한 하운드투스 체크나 그래픽한 헤링본으로 가지를 쳐나갔다. 일본 전통과 위대한 스승에게 배운 것들을 토대로 완성한 다이 후지와라의 마지막 컬렉션은 전에 없이 현대적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