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F/W Paris

Designer
close
랑방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F/W Paris 레디 투 웨어 Lanvin
    100

    2011 F/W Paris랑방 (Lanvin)

    랑방 쇼의 시작은 엄격하고 경건한 블랙으로 구성됐다. 수녀원장을 방문하러 고목나무 숲을 가로질러 먼 길을 떠나는 수녀들의 일렬종대 행렬을 연상시켰지만, 옷차림은 성스러움과 불경함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균형을 이뤘다. 케이프 재킷과 드레스로 된 무릎 위에서 끝나는 스커트 수트, 낮은 통굽 로퍼, 서류가방 등. 어딘지 긴장감있고 은밀하게 시작된이번 컬렉션은 결론부터 내리자면 전형적인 랑방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이를테면 커다란 크리스털 보석이 박히고 짧은 직선 지퍼가 부분부분 삽입된 간결한 옷들은 알바즈를 절대 지지하는 여인들이 사 입는 데 전혀 문제될 게 없다. 모든 것들은 전에 없이 유연하고 미니멀하게 마무리되어 있었다. 뒤로 갈수록 이런 형태는 유지됐지만 검정 레이스 시리즈부터 양상이 달라졌다. 니트 리브 조직의 미니 드레스, 모노톤의 장미무늬, 코인 도트 등은 이번쇼의 눈요깃거리. 그리고 마무리는 알버 엘바즈가 랑방에 와서 가장 혁혁한 공로로 인정받는 벙벙한 입체재단으로 완성된색색의 칵테일 드레스의 차지였다. 오렌지, 샐먼, 핫 핑크, 코랄 핑크, 오페라 핑크 등으로 이어질 때쯤 그제서야 무대의 고목 나무에 꽃이 핀 듯 화사해졌다. "누구나 나무를 원한다. 나뭇가지, 뿌리 이런 것들. 우린 전통의 뿌리를 향해 돌아가고 있다." 나무 한 그루에 이렇게 깊은 뜻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