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F/W Paris

Designer
close
비비안 웨스트우드
전체 컬렉션 보기
    2011 F/W Paris 레디 투 웨어 Vivienne Westwood
    100

    2011 F/W Paris비비안 웨스트우드 (Vivienne Westwood)

    갈수록 패션이 심심해지고 단조로워지는 요즘, 화려한 시절로 돌아가길 원했던 비비안 웨스트우드는 'World Wide Woman'이라고 명명한 이번 컬렉션을 위해 화려하고 드라마틱한 것들을 자신만의 세상에 내놓았다. 모델들은 흐트러진 헤어 스타일에 잔뜩 번진 스모키 메이크업으로 무장한 채 금가루로 도배된 무대에 등장했다. 브로케이드 코트와 타탄, 스트라이프 롱스커트, 반짝이 슈즈, 해체적인 수트, 황금색 비즈 드레스, 펑키한 스트랩리스 드레스와 애니멀 프린트 등등. 곳곳에 골드가 많이 사용된 것 외엔 특별한 주제를 찾을 수 없을 정도로 방대하고 파격적인 스타일의 연속이었다. 하지만 이 모든 불협화음이 모여 또 한번의 광란의 패셔 축제를 연출한 것 또한 사실. 미니멀 시대에 반기를 든 웨스트우드만의 패션 축제는 웨딩 드레스와 함께 사운드트랙인 'I Will Survive'에 맞춰 로코코풍 드레스를 입은 '펑크의 여왕'이 의기양양하게 워킹하면서 막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