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S/S Millan

Designer
close
돌체 앤 가바나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S/S Millan 맨즈 컬렉션 Dolce & Gabbana
    100

    2012 S/S Millan돌체 앤 가바나 (Dolce & Gabbana)

    네트(Net). 그물이 되든 연결망이 되든 이번 시즌 돌체앤가바나를 이해하려면 이 단어부터 생각해야 한다. 이번 시즌 듀오 디렉터는 이태리 남부에 있는 시칠리아 섬의 고기잡이 어부에서부터 스마트 폰으로 자신의 삶을 네트워킹하는 디지털 피플까지 네트와 함께 살아가는 모든 남성을 표현했다. 옷으로 낚시를 해도 될 듯한 그물 탑과 팬츠가 이색적이며 트위터로 패션을 열어 가는 사토리얼리스트들의 블랙 수트는 이번 시즌의 메인 아이템이다. 듀오 디렉터는 이 시대에 우리가 입는 모든 옷들도 결국 소셜 네트워킹과 상관이 있다고 역설했다. 하다 못해 지중해 연안에서 고기 한 마리를 잡는 어부들 사이에도 커뮤니티가 있다는 사실. 맞는 말 아니겠는가. HISTORY 살아있는 한 교체되지 않을 최고의 듀오 그리고 파트너, 도미니코와 스테파노다. 모두 이탈리아에서 태어났으며 1982년 동업을 시작했다. 1985년에 돌체앤가바나의 라벨을 탄생시킨 뒤 1989년 언더웨어 및 수영복 라인을 전개했다. 1984년에 세컨 브랜드인 D&G를 만들었으며 이를 통해 영 피플들의 지지를 받으며 하우스가 본격적으로 성장했다. 컬렉션부터 시계, 향수 등 모든 라인이 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