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S/S Paris

Designer
close
폴 스미스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S/S Paris 맨즈 컬렉션 Paul Smith
    100

    2012 S/S Paris폴 스미스 (Paul Smith)

    절제된 캐주얼을 통해 표현하는 참신한 클래식. 이번 시즌 폴 스미스의 컬렉션은 이렇게 요약할 수 있다. 런던의 카나비 스트리트에서 클럽과 소셜 라운지를 배회하던 모즈족은 언제나 그의 뮤즈지만 이번 시즌은 보다 젠틀한 모드로 거듭났다. 재킷을 메인 아이템으로 격식을 갖췄으니 슬림한 칼라, 갈수록 좁아지는 커프스 등 샤프한 테일러링이 돋보인다. 컬러는 실버 그레이, 얼스 브라운 등 톤다운된 컬러들이 주도하는 가운데 청량한 블루, 오렌지 등을 포인트로 활용했다. 주체 못할 개성은 톤다운하고 보다 성숙한 모습으로 진화한 폴 스미스의 남자들, 이젠 스마트한 커리어의 세계로 진입해야 할 것 같다. HISTORY 자신만의 독특한 유머를 가감 없이 발휘하면서도 충분히 상업적으로 성공할 수 있는 레이블. 영국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폴 스미스다. 1946년에 영국 노팅엄에서 직물상인 아버지와 사진작가인 어머니 밑에서 태어났으며 15살에 어떤 학위도 없이 학교를 떠났다. 스물다섯 살이 되던 해에 지금의 아내인 폴린랜너와 만나 디자이너인 그녀로부터 패션 디자인을 배우기 시작했다. 1982년에 에버리 로우에 세운 작은 가게가 성공의 첫 걸음이 되어 지금의 패션 하우스로 발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