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S/S Paris

Designer
close
생 로랑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S/S Paris 맨즈 컬렉션 Saint Laurent
    100

    2012 S/S Paris생 로랑 (Saint Laurent)

    북아프리카는 입생로랑에게 초고의 파라다이스 같은 곳이다. 그곳에서 그는 유년기를 보냈으니 힘이 들 때면 그는 언제나 그곳으로 돌아가고 싶어했다. 이번 시즌 컬렉션은 동물들이 뛰어다니는 초원적인 아프리카 모드는 아니지만 곳곳에 그런 정신이 숨어 있다. 크롭트 밀리터리 재킷, 슬라우치 팬츠, 피날레를 장식한 레오퍼트 팬츠 그리고 정글을 떠오르게 하는 카멜 컬러 등이 그것이다. 파이톤 소재의 벨트와 모카신에서 편안하면서 이국적인 감성이 느껴진다. 최근 이례적인 수익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스테파노 필라티, 보다 쉽고 단순한 옷으로 대중에게 다가가려는 의지가 보인다. HISTORY 꺼져가는 올드한 패션 하우스를 디렉터의 재능으로 재기시켰다는 신화 같은 스토리는 스테파노 필라티도 마찬가지다. 아르마니, 미우미우, 프라등 등의 브랜드에서 화려한 경력을 쌓은 후 톰포드의 편애를 받으며 입생로랑의 디자인 디렉터로 임명되었다. 2004년부터 하우스에 들어와 다소 미국적인 스타일로 흘러가던 입생로랑을 완벽히 우아한 유러피언 브랜드로 돌려 놓았다. 자신 스스로가 월등한 패션을 보여주면서 현재 가장 옷을 잘 입는 디자이너로도 손꼽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