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S/S London

Designer
close
자일스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S/S London 레디 투 웨어 Giles
    100

    2012 S/S London자일스 (Giles)

    닥스와 웅가로를 스쳐 지나가 이제 자신의 레이블로 온전히 돌아온 자일스 디컨. 사실 그 상황이 그리 반가운 것은 아니지만, 예전의 위트와 상상력을 되찾는 데 성공했다는 것만으로도 일단 희망적이다. 흔히 <블랙스완>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그에게 영감을 준 것은 북잉 그랜드 근처 박물관에 전시된 실버 백조와 세실 비통의 사진 ‘은빛 교향곡’. 무대 배경과 바닥이 온통 은색으로 뒤덮인 가운데 디자이너의 주특기인 이야깃거리가 풍성한 의상들이 줄을 이었다. 풍성한 타조 깃털과 정교하고 장식적인 레이저컷 실버 드레스가 강렬한 레드와 블랙 의상들로 이어지며 천국과 지옥을 넘나드는 듯 극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그렇다면 앞으로의 계획은? “아시안 마켓 진출이다.” 자신의 말을 재확인하듯, 중국풍 의상까지 더해진 쇼는 후반으로 갈수록 커스텀적인 면이 과해졌다. 그럼에도 모델들의 옷은 꽤 입을 만했으며. 백조 프린트 시리즈에서 티셔츠와 크롭트 팬츠, 펜슬 스커트 등 스포티하고 모던한 아이템 제안도 잊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