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S/S Millan

Designer
close
안토니오 마라스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S/S Millan 레디 투 웨어 Antonio Marras
    100

    2012 S/S Millan안토니오 마라스 (Antonio Marras)

    꽃에 대한 안토니오 마리스의 애정은 장 주네의 소설 <하녀들>에서 영감을 받아 극적인 패션 드라마 한 편을 완성시켰다. 그가 소설 속에서 찾은 장면은 하녀들이 마담을 위해 꽃을 방을 아름답게 꾸미는 모습(당시 꽃은 특정 계층의 소유물이었고, 나중에는 하녀들은 마담을 살해한다). 패션계의 음유시인 마라스에 의해 수채화처럼 은은하게 표현된 꽃무늬는 특히 랩 스타일의 재킷과 미디 스커트, 부채처럼 늘어지는 플리츠 원피스, 포르토피노 해변에서 어울릴 복고풍 수영복에 사용됐다. 이번 밀라노 패션 위크의 중요한 디테일 중 하나인 플리츠도 적극 활용됐는데, 한쪽 어깨가 드러나는 크림색 드레이프 드레스와 잔잔한 플리츠가 잠자리 날개처럼 사용된 트렌치코트는 서정적인 봄을 정하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지난 시즌 밀리터리와 마린 테마에 비해 아이템이 그리 풍족하진 않았고, 비슷비슷한 룩이 반복되는 느낌. 차라리 피날레에 등장한 전혀 다른 룩(레트로 프린트 의상들)이 더 마라스다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