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S/S Millan

Designer
close
보테가 베네타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S/S Millan 레디 투 웨어 Bottega Veneta
    100

    2012 S/S Millan보테가 베네타 (Bottega Veneta)

    토마스 마이어는 유난히 도시의 커리어우먼들을 위해 고민을 많이 하는 디자이너다. 매 시즌 트렌드에 좌우되지 않고 인류학적 혹은 사회학적 마인드에서 출발하는 이 학구파 디자이너는 이번에는 ‘도회적 에스닉 무드’를 탐구한 후 그걸 요리조리 가지치기 했다. 그리하여 얼룩덜룩한 빈티지 프린트 패브리들로 만든 뷔스티에 드레스, 플리츠 장식 스커트, 잭슨 폴록 그림처럼 보이는 원피스와 카티건, 컬러풀한 시폰 조각이 모자이크된 톱, 다양한 플리츠 시폰 장식이 예술적으로 장식된 드레스들이 눈을 즐겁게 했다. 선명한 그린, 블루, 바이올렛, 핑크, 레드로 이어지는 컬러 퍼레이드가 그가 말한 에스닉 무드에 강한 인상을 더했음은 물론이다. “눈을 크게 뜨고 주변의 것들 것 살펴보라. 때론 영감을 얻기 위해 굳이 휴가를 떠날 필요가 없다.” ‘차도녀’들에게 딱 어울릴 옷들도 있었다. 보라색 가죽 바이커 재킷과 가죽 패치워크 드레스, 그리고 헐렁한 진 팬츠에 술 달린 저지 스카프와 매치된 가늘고 긴 재킷(칼라가 여럿 달린)의 조합이 그것. 전체적 흐름을 약간 방해하긴 했지만 커리어우먼들이 딱 필요로 하는 아이템들이었다. 마지막을 장식한 것은 역시 이브닝 드레스! 지난 시즌의 거추장스러움을 몽땅 거둬낸 우아하고 아름다운 드레스들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