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S/S Paris

Designer
close
앤 드뮐미스터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S/S Paris 레디 투 웨어 Ann Demeulemeester
    100

    2012 S/S Paris앤 드뮐미스터 (Ann Demeulemeester)

    쇼장 전체에 고운 모래를 뿌린 쇼장에 들어서는 순간 쇼의 테마를 짐작할 수 있었다. 랭보의 시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프로그램 노트에서 밝혔지만, 쇼에 나타난 여성상은 북아프리카, 혹은 미국 서부 지역 모래 언덕을 거니는 시적인 감수성의 여성들. 좀더 자세하게 설명하자면, 태양을 완벽하게 피할 수 있는 커다란 챙 모자를 쓰고, 복잡하게 레이어링되거나 커팅된 재킷을 입은, 그 안엔 그레이와 블랙이 그러데이션 된 시폰 롱 드레스를 입은, 모랫바람을 일으키며 걷는 여성들! 만약 이 표현이 그다지 새롭게 들리지 않는다 해도 큰 문제는 없다. 앤 드멀미스터는 언제나 자신만의 개성이 강하게 드러나는 여성과 그 여성을 동경하는 또 다른 여성들에 의해 추앙 받아 온 디자이너니까. 이번에 그녀의 팬들은 아마도 재킷에 집중할 것이다. 술이 달려 있거나 좀더 넉넉한 매니시한 재킷들이 꽤 자주 등장했고 아주 멋졌으니까. 그리고 추종자들은 이 재킷들을 와이드 블랙 팬츠나 화이트 롱 스커트 등과 멋지게 매치하는 일쯤은 식은 죽 먹기일 게 분명하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