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S/S Paris

Designer
close
셀린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S/S Paris 레디 투 웨어 Céline
    100

    2012 S/S Paris셀린 (Céline)

    여성의, 여성에 의한, 여성을 위한 옷을 만드는 셀린의 피비 파일로. 몇 시즌째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쇼장은 언제나처럼 정돈된 깔끔한 모습, 이번엔 세트와 의자가 나무라는 것이 다를 뿐이었다. 봄 시즌을 위해 피비는 보다 현실적인 방법으로 욕심을 버린 채 접근했다. 아주 많은 포켓들과 비교적 넓은 벨트로 볼륨 효과를 냈고, 페플럼을 재킷뿐 아니라 톱과 팬츠에도 자주 사용했을 뿐, 지난 컬렉션들의 연장선상에서 트렌드를 해석했다. 오프닝은 역시 그녀가 좋아하는 우아한 크림색! 아이템은 포켓 달린 벨티드 재킷과 무릎 위 플레어 스커트, 둥근 어깨가 강조된 벙벙한 재킷들, 벨티드 셔츠 드레스, 크롭트 팬츠와 자카드 팬츠, 슬리브리스 셔츠에 로웨이스트 플리츠 스커트, 가죽 톱과 와이드 팬츠, 크림과 오렌지가 배색된 톱, 광택 있는 그레이 판탈롱, 새틴 헴라인의 와이드 팬츠 등등. 모든 것은 완벽했고, 컬러(크림색, 밤색, 수박색)는 세련됐으며, 심지어는 입으면 뚱뚱해 보일 페플럼 톱과 하렘 팬츠처럼 보이는 와이드 팬츠, 무게가 상당히 나갈 앵클 스트랩 스웨이드 플랫폼 슈즈조차 긴장감 넘치게 매혹적이었다. 하지만 쇼를 보는 여자들 모두가 눈을 반짝인 머스트 바이 아이템은 뒷면에 플리츠가 들어간 화이트 셔츠와 가죽과 패브릭이 반씩 섞인 로웨이스트 플리츠 롱스커트, 벨트로 조여주면 분명 늘씬해 보일 가죽 톱들! 입는 순간 지독하게 ‘시크한’ 피비 파일로 군단에 합류할 수 있는 절호의 아이템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