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S/S Paris

Designer
close
샤넬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S/S Paris 레디 투 웨어 Chanel
    100

    2012 S/S Paris샤넬 (Chanel)

    흰 모래를 깔고, 비닐 커튼을 드리우고, 곳곳에 거대한 산호와 어패류 세트를 세움으로써 그랑 팔레를 온통 바닷속 세계로 만든 샤넬의 칼 라거펠트. 과연 그 세트에 딱 어울리는, 인간으로 환생한 21세기 인어아가씨들이 줄지어 나왔다. 그녀들이 사랑한 것은 진주! 그건 옷, 벨트, 목, 머리, 귀, 심지어는 등뼈에도 있었다. 사랑스러운 화이트 스커트 수트에 이어 블랙 라인이 사각으로 들어간 원피스, 러플 스커트와 밑단이 곡선으로 처리된 재킷, 해조류 프린트에 블랙이 매치된 드레스, 진줏빛 오간자 리본이 해초처럼 장식된 합성수지 원피스, 성글게 짠 트위드와 니트, 오묘한 블루톤 시스, 수영복과 해조 프린트의 투명 비닐 재킷, 오간자 플리츠 장식 드레스 등이 차례로 등장했다. 백스테이지에서 라거펠트는 “매우 시적인 방식으로 수중세계를 표현 하려 했다”라고 말했지만, 그리 간단하진 않다. 그는 독일 추상화가의 패브릭 페인팅에서 영감을 받아 바닷물에 햇빛이 투과 되는 순간의 마법을 인조 패브릭으로 창조했고, 진줏빛 오간자, 스팽글 등을 장식해 진짜 해초들처럼 환상적으로 보이게 만들었다. 가장 공들인 부분은 역시 피날레. 샤넬 공방의 장인들이 만들어낸 러플과 주름 장식이 과장된 어깨나 힙 장식에서 돋보였다. 너무 긴 피날레 행진 때문에 긴장감이 풀어질 무렵 모두를 놀래킨 깜짝쇼는 커다란 진주 조개가 열리면서 등장한 플로렌스 웰치! 흔들리는 프린지가 해초를 연상시키는 실버 드레스 차림의 그녀가 라거펠트와 워킹하면서 쇼는 끝났다. 와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