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S/S Paris

Designer
close
랑방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S/S Paris 레디 투 웨어 Lanvin
    100

    2012 S/S Paris랑방 (Lanvin)

    혹시 랑방의 알버 엘바즈가 지방시의 티시를 눈여겨봤을까? 지방시의 런웨이에나 어울릴 법한 비단뱀들의 몸부림 치는 무시무시한 프린트가 알버 손에서 탄생했기 때문이다. “지옥 속에 갇혀버린 천사들을 떠올렸어요.” 다행히 알버는 비단뱀의 유혹에 완전히 넘어가진 않은 듯했다. 쇼 곳곳에 등장한 뱀 모티브를 제외하곤 이번 컬렉션은 ‘파워 우먼의 귀환’ 이라 불러도 좋을 법했으니까. 그렇다면 이 펭귄 신사의 파워 우먼들은 사랑스러운 러플이 잡힌 캔디 컬러 미니 드레스 대신 어떤 옷으로 자신을 무장했을까? 강력한 어깨 라인(마르지엘라의 어깨를 상상하면 된다), 쏙 들어간 허리, 그리고 허벅지를 감싸는 펜슬 스커트! 곳곳에 한 뼘 단위로 트임이 들어가 감질날 정도로만 속살을 보여주는 타이트한 드레스와 재킷, 팬츠 등이 성큼성큼 런웨이를 거닐자 관객들은 달라진 랑방에 눈을 동그랗게 떴다. 물론 이 농염한 옷들을 입고 출근하기엔 좀 무리가 있지만, 수트로 차려입은 남성들 앞에선 단연 돋보일 듯. 그것이야말로 엘바즈가 바라는 일일 것이다. 비록 속이 훤히 비치는 컬러풀한 튤 소재 플리츠 드레스는 이곳이 랑방 런웨이임을 잊지 않게 해줬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