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S/S Paris

Designer
close
요지 야마모토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S/S Paris 레디 투 웨어 Yohji Yamamoto
    100

    2012 S/S Paris요지 야마모토 (Yohji Yamamoto)

    지난 몇 시즌간 펑크에서 영감을 얻은 어두운 컬렉션을 고집했던 요지 야마모토가 광명을 되찾았다. 첫 번째 힌트는 베르시 체육관을 가로지른 긴 런웨이 위에 쏟아지던 하얀색 조명. 보랏빛 감색 저지 드레스를 입고 오프닝을 연 모델은 런웨이 길이와 맞먹을 정도로 길다란 뒷자락을 힘겹게 끌고 워킹한 후 무대 뒤로 사라졌고, 그제서야 쇼가 시작됐다. 쇼는 두 가지 테마로 나뉘었다. 스포티한 장식들이 요소요소 사용된 룩과 프랑스 혁명 시대 즈음의 로맨틱 드레스에서 영감을 얻은 앤틱한 드레스들. 그 중 셔링 장식의 블랙 팬츠, 파자마를 연상케 하는 스트라이프 셔츠(어깨 부분 컷아웃이 들어간) 등은 요지의 매니시한 고객들이라면 두 눈을 반짝일 법했다. 쇼 후반부엔 두 테마가 한 곳에서 만났다. 테니스 슈즈를 신은 포켓 장식 웨딩드레스를 입은 신부와 턱시도 차림의 신랑이 동시에 런웨이에 등장한 것! 숨이 멎을 정도로 아름다운 컬렉션을 선보이던 시절은 지났지만, 요지의 쇼엔 여전히 흥미진진한 드라마가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