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S/S Paris

Designer
close
생 로랑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S/S Paris 레디 투 웨어 Saint Laurent
    100

    2012 S/S Paris생 로랑 (Saint Laurent)

    파파라치들이 떼로 모여 있는 오래된 저택에서 시작된 스테파노 필라티의 이브 생 로랑 쇼. 최근 회전문 신드롬에 휘말릴지도 모른다는 소문이 떠돌았으니 만큼 쇼에 대한 관심도 파파라치들 만큼이나 대단했다. 결론부터 말하면? ‘모로코 히피’와 ‘벨 드 주르’가 믹스된 의상들은 과거 유행을 선도했던 흥미로운 볼륨과 프로포션 실험은 없었지만, 메시지가 분명하고 간결했다. 추상적 프린트의 트라페즈 라인 코트로 시작된 쇼는 러플 헴라인의 펜슬 스커트, 브이네크 블라우스에 펜슬 팬츠나 슬릿 스커트, 더블버튼 박스형 재킷에 슬릿 스커트, 칵테일 드레스, 이브닝 드레스 등으로 이어졌는데, 미니멀한 의상들에 포인트가 된 것은 진주와 크리스털 체인 벨트와 구두 앞코가 반짝이는 스웨이드 슈즈였다. 물론 컬러도 의식한 듯 민트를 시작으로 그레이, 다크, 그린, 퍼플과 네이비, 바이올렛 핑크로 이어지는 비교적 예쁜 컬러들이 후반 블랙과 대비되는 모습으로 쇼의 초, 중반을 장악했다. 지난 시즌이 ‘르 스모킹’에 대한 찬사였다면, 봄 시즌은 성숙하고 페미닌한 ‘프렌치 스타일’에 대한 숙고, 그렇기 때문에 쇼장을 찾은 성숙한 셀레브리티들은 그의 쇼에 날카로운 메스를 대기보다는 따뜻한 박수를 보낼 수 있었다. 물론 바이어들은 액세서리에 더 관심을 가졌는지도 모르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