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S/S NewYork

Designer
close
베라 왕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S/S NewYork 레디 투 웨어 Vera Wang
    100

    2012 S/S NewYork베라 왕 (Vera Wang)

    틈만 나면 센트럴파크를 뛰는 뉴요커들처럼 뉴욕 디자이너들은 하나같이 스포츠에 빠져 있다. 윈드브레이커, 스트링, 지퍼, 버클, 파이핑, 후드, 메시 등이 없으면 봄 컬렉션이 완성되지 않을 정도. 우아하기로 치면 세상에서 둘째 가라면 서러운 베라 왕 역시스포티즘을 효율적으로 썼다. ‘ㅅ’ 자로 여밀 수 있게 재단된 상의는 유쾌한 도발을 선사했고, 후반부의 역삼각형으로 가슴이 커팅된 드레스와 대조를 이뤘다. 다가올 시즌에 꼭 필요한 페플럼은 이번 쇼에서 맹활약했다. 디자이너는 탈부착 가능한 페플럼을 스타일링의 양념으로 쓰거나 프린트와 색깔을 넣어 포인트를 줬다(모델들의 허리 위에서 유럽의 예쁜 지붕이나 다소곳한 전등갓처럼 보일 만큼 사랑스러웠다). 덕분에 전체적 실루엣은 멀리서 보면 길쭉하고 고상한 화장품 패키지 같았다. 이번 컬렉션에서 눈에 띈 또 한 가지! 마리 앙투아네트의 꽃무늬 벽지를 컴퓨터 작업을 통해 일그러뜨린 프린트다. 구멍이 숭숭 뚫린 소재만큼 보는 즐거움으로 가득했던 베라 왕식 스포티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