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S/S Millan

Designer
close
마르니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S/S Millan 레디 투 웨어 Marni
    100

    2012 S/S Millan마르니 (Marni)

    콘수엘로 카스틸리오니의 마르니 쇼가 특별한 이유? 언제나 틀림없이 우리 여자들의 쇼핑 욕구를 마구 자극한다는 것! 트렌드나 퍼포먼스 대신 일관성 있는 방식을 통해 여자들이 늘 입고 싶은 세련되고 스포티하면서도 여성다움을 그대로 간직한 옷과 스타일링을 보여준다는 것! 이번에도 예외는 아니었다. 봄 시즌에 맞춰 소재와 프린트와 컬러, 그리고 약간의 스타일링 공식만 바뀌었을 뿐. 일단 병아리색과 하늘색, 연핑크의 봄 컬러들, 아름다운 꽃 프린트들과 큼직한 옵아트 프린트들이 쏟아져 나왔다. 실루엣은 직선 형태. 원피스, 톱과 스커트가 한 세트처럼 보일 정도였다. 나팔 모양의 드레스, 엉덩이 라인까지 내려오는 넉넉한 톱에 박시한 스커트, 독특한 소재의 프린트 수트들도 마찬가지였다. 그리고 모든 스커트에 매치된 것은 폭이 좁은 투명한 오간자 스커트, 이는 속치마가 살짝 보이는 야릇한 느낌도 선사했다. 후반부엔 플라스틱 스팽글로 장식된 프린트 아이템과 술 장식 등 에스닉 무드도 등장했는데, 이것 역시 마르니의 정해진 공식. 파티를 위한 콘수엘로식 제안이다. 신기한 것은 반복되는 스타일링과 프린트끼리의 과감한 믹스 매치에도 불구하고 모든 것이 물 흐르듯 자연스럽고 죄다 입고 싶은 옷이라는 것. 그건 굽 높은 메리 제인 슈즈에 플라스틱 원반 장식 귀고리를 함께 매달아도 마찬가지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