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F/W NewYork

Designer
close
프라발 구룽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Prabal Gurung
    100

    2012 F/W NewYork프라발 구룽 (Prabal Gurung)

    도발적이고 장식적인 로맨틱 페미닌 룩을 고집해온 프라발 구룽의 전적에 비추어 본다면 대단히 큰 변화를 보여준 컬렉션. 네오프린 소재의 벨보텀 팬츠, 퍼 코트, 새틴 소재 페플럼 톱에 각기 다른 소재를 매치, 블랙 룩의 다양한 표정을 구사하며 슬슬 몸을 풀더니 이어 강렬한 디지털 프린트와 구조적인 실루엣이 어우러진 드레스와 팬츠, 톱 등으로 안타를 치고 급기야 호사스러운 자수와 깃털 장식의 쿠튀르풍 룩으로 호쾌한 홈런을 날렸다. 이렇듯 컬렉션 자체는 대단히 아름다웠고, 지금까지 프라발 구룽의 컬렉션 중 최고라 칭하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하지만 이번 컬렉션이 베르사체와 지방시에 향한 오마주처럼 비친건 꽤 심각한 문제. 프라발 구룽 자신은 억울하겠지만 이 오해 아닌 오해(?)를 극복하는 것이 그에게 주어진 가장 시급한 과제가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