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F/W NewYork

Designer
close
타쿤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Thakoon
    100

    2012 F/W NewYork타쿤 (Thakoon)

    “홍등가!” 타쿤 파니치굴이 백스케이지에서 영감의 소스를 얘기하자 몇몇 기자들의 얼굴이 빨간 등처럼 붉어졌다. 그러자 파니치굴이 짓궂게 웃으며 ‘홍등가’는 미국 아티스트 에드와 낸시키언 홀츠의 작품 이름이라며 대답했다. 실제 아이디어를 얻은 곳이 여성들의 밤거리든 전위적인 설치작품이든 디자이너의 머릿속은 빨강으로 물든 게 분명했다. 빨강이라 부를 거의 모든 컬러 스펙트럼이 플라자호텔 볼룸의 레드 카펫 위로 등장했기 때문. 붉은 사진을 프린트한 드레스부터 칵테일 잔을 보는 듯했던 몽골리안램 스웨터에 두 가지 레드가 만난 미니스커트의 매치까지. 레드만큼 중요한건 실루엣! 봉긋한 어깨의 시프트 드레스, 두 체스 실크소재의 베이비돌 드레스(허리에 거대한 벨트를 두른 듯한), 허리에 주름 장식이 들어간 광택 소재의 코트까지 모두 조금 과장된 구조로 완성됐다. 이런 룩들은 디자이너의 고민과 노력을 엿보게 하는 부분. 다만 젊은 디자이너답게 요즘 여성들이 열광하는 스트리트적인 스타일을 곁들이면 더 좋을 듯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