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F/W Seoul

Designer
close
강동준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F/W Seoul 서울 패션위크 D.gnak
    100

    2012 F/W Seoul강동준 (D.gnak)

    디자이너 강동준이 선택한 모티브는 ‘찰리 채플린’. 컬렉션은 첫 시작부터 화려했다. 채플린 복장을 한 마술사 이은결의 화려한 퍼포먼스는 모든 이들의 눈과 눈길을 사로잡았고 신선한 웃음을 선사했다. 컬렉션의 모든 음악와 영상, 요소 등은 하나의 주제로 모아졌다. 이른 바 ‘채플린 대작전’. 채플린 복장을 한 모델이 음악에 맞춰 위트있는 모션을 펼치는 영상이 선보인 후 콧수염을 단 채플린들이 대거 등장했다. 영국식 더블 브레스티드 수트를 입고 어정쩡한 걸음으로 런웨이를 걷는 채플린, 춤추듯 자신을 뽐내며 무대를 경쾌하게 걸어나간 채플린 등 각양각색의 디그낙 표 ‘채플린’들이 런웨이를 위트있게 꾸며주었다. 유니크한 퍼포먼스와 함께 더블 브레스티드 수트, 재킷, 배기 팬츠 등이 기본으로 선보여졌고, 큼지막한 셔츠형 아우터, 챙이 좁은 페도라, 정통 케이프, 블랙&화이트 투톤 슈즈 등이 함께 어우러졌다. 디자이너의 손길을 거쳐 한층 다채롭게 변형된 클래식 아이템도 눈에 띄였다. 예를 들어 스리 피스 수트들 포켓이나 싱글 코트의 뒷 부분에 밴드를 대는 등 다양한 형태로 진화된 것. 라펠을 과감히 삭제하거나 니트 베스트에 신문을 꽂을 수 있는 디테일 등에서 강동준의 재치와 위트를 느낄 수 있었다. 피날레까지 의상과 어우러져 마술과 퍼포먼스로 마무리 된 디그낙 컬렉션은 관객들에게 신선한 감동을 주기에 충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