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F/W Seoul

Designer
close
제인송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F/W Seoul 서울 패션위크 Jain Song
    100

    2012 F/W Seoul제인송 (Jain Song)

    화려하고 요란한 ‘쇼잉’ 없이 그저 테일러링과 베이식이라는 두 가지 키워드만으로도 언제나 꽉찬 무대를 완성하는 디자이너 송자인. 대세나 분위기에 휩싸이지 않고 본인만의 색깔을 굳건히 지켜가고 있는 그녀는 마치 패션월드의 ‘잔다르크’ 같기도 하다. 이번 컬렉션을 위해 내면에 강인한 아름다움을 지닌 여성을 떠올렸다는 송자인. 어찌 보면 그 여성은 그녀 자신의 모습일지도 모르겠다. 의자 위에 놓여 있던 미니사이즈 꽃 화분의 의미가 궁금해질 때쯤 쇼가 시작되었고 그녀의 아이코닉한 아이템인 테일러링 재킷의 모델이 등장했다. 쇼 전반부에는 직선적이고 매니시한 무드의 룩이 주를 이루다가 점점 후반부로 갈수록 볼륨감이 강조된 풍성한 실루엣의 룩을 등장시켜 서로 대비되는 극적인 효과를 연출했다. 직선적이며 남성적인 라인에서는 그레이, 블랙 등의 어두운 컬러를 베이스로 애시드한 핑크나 그린과 같은 원색의 컬러를 포인트로 더했다. 그녀의 장기인 테일러드 재킷은 라인이 간결했지만 과감한 컷 아웃을 시도하거나 라펠과 칼라에 변형을 주어 색다른 분위기를 표현했고, 섬세한 시스루 소재를 레이어드해 부드럽고 우아한 감성을 더하기도 했다. 또한 그녀가 사랑하는 소재인 레이스를 믹스매치시켜 매니시한 분위기와 조화를 이룬 잔잔한 아름다움을 선사했다. 후반부에 등장한 벌키한 실루엣의 아이템들은 전반부의 차분하고 진중한 무드에 색다른 반전을 가져다 주었다. 손으로 채색한 듯한 플라워 프린트가 더해진 드레스, 팬츠, 와이드한 벨 슬리브의 아우터 등이 패딩 시리즈가 시선을 사로 잡았고 함께 어우러진 비비드한 그린 컬러의 니트와 팬츠 등이 생동감을 불어넣어 주었다. 특히 간결한 라인으로 완성된 원피스만큼은 너무나 여성스럽고 웨어러블했다. 가죽과 모피를 쓰지 않는 친환경 디자이너의 대표주자. 인위적이지 않은 자연스러운 들꽃풍의 플라워 프린트가 송자인답다고 느껴질 무렵, 손에 들려있던 화분엔 좀 더 특별한 의미를 부여할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