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F/W Seoul

Designer
close
곽현주 컬렉션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F/W Seoul 서울 패션위크 Kwak Hyunjoo Collection
    100

    2012 F/W Seoul곽현주 컬렉션 (Kwak Hyunjoo Collection)

    화려하고 글래머러스하며 파워풀한 섹시함은 곽현주를 설명하는 시그니처다. 그런데 이번 시즌만큼은 기존과 다른 색다른 분위기가 감지되었다. 다소 차분하고 절제된 매니시한 무드 안에서 표현된 중성적인 아름다움이 바로 그것. 어느 날 도시의 빌딩숲 사이로 보이는 무수히 많은 간판들이 눈에 들어왔다는 곽현주. 그리고 그녀는 그 간판들이 강한 바람에도 단단히 견딜 수 있는 건 간판들 사이가 적당히 벌어져 있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그 순간 부족함을 통해 완벽을 더하는 ‘틈’이라는 주제를 이번 컬렉션의 테마로 정하게 됐다. 그간 보여주었던 바디라인을 강조한 실루엣과 선명한 컬러 팔레트는 이번 시즌 구조적인 테일러링과 카키, 와인 등의 풍부하고 깊이있는 가을 컬러로 변형됐다. 특히 그녀는 이번 컬렉션의 주요 핵심으로 테일러링에 심혈을 기울였는데 어깨를 와이드하게 강조한 코트, 박시하고 슬림한 실루엣의 재킷과 팬츠 등은 그간 글램룩 안에서 보여주었던 여성의 파워풀함과는 사뭇 다른 강인하면서도 우아한 중성적인 아름다움을 표현하기에 충분했다. 풍부한 가을 팔레트로 꾸며진 컬러 안에서는 블랙과 그레이, 세련된 카키, 딥 블루, 퍼플, 버건디 등의 컬러 블록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차분하고 무거워보일 수 있던 무대를 한층 생동감있게 연출해준 키아이템도 있었다. 그녀가 올려다 보았을 간판과 빌딩 뒤에 병풍처럼 드리웠진 밤 하늘의 별들. 그리고 그 별들을 그래픽적으로 모던하게 재해석한 별 프린트의 드레스들이 오렌지, 퍼플, 카키 등의 컬러로 등장해 주목을 받았다. 글래머러스를 한 겹 걷어낸 서정적인 감성의 결과물들. 말초적인 짜릿함은 덜했지만 디자이너로서 보여줄 수 있는 완성도와 깊이는 한 단계 도약한 무대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