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F/W Seoul

Designer
close
칼 이석태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F/W Seoul 서울 패션위크 KAAL E.SUKTAE
    100

    2012 F/W Seoul칼 이석태 (KAAL E.SUKTAE)

    옷을 이해하는 구조적인 방식과 빈틈없는 테일러링, 그리고 컨셉트에 꼭 맞는 명민한 컬러 테크닉은 칼 이석태의 무대를 기다리게 만드는 최고의 관전포인트다. 그리고 이번 컬렉션 역시 그는 우리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지난 시즌 생명의 근원으로서의 ‘물’을 주제로 자연스러운 색감과 프린트 등을 강조했던 이석태는 이번 시즌 ‘Light Wins’를 테마로, 빛이 주는 속도감과 거기에서 파생되는 강렬함을 컬러 블로킹과 텍스처 등으로 표현했다. 객석을 훑고 지나가는 핀 스트라이프 조명으로 시작된 무대 위에는 블랙과 아이보리를 기본으로 코발트 블루, 와인, 레드, 그린, 쇼킹핑크, 오렌지 등의 다채로운 색들이 더해진 컬러 블로킹 아이템들이 대거 등장했다. 시선을 압도하는 화려하고 대담한 컬러 컴비네이션, 그리고 그 사이에서 차분하게 중심을 잡아 주었던 블랙&화이트의 콘트라스트는 컨셉추얼하게 나눠진 패턴 안에서 더욱 빛을 발했다. 컬러의 조화와 함께 울과 실크, 니트, 나일론, 가죽, 코튼, 새틴 등 다양한 소재들간의 믹스매치도 훌륭했다. 더불어 속도감 있는 빛을 형상화한 컬러풀한 프린트의 드레스 시리즈, 마치 네온사인이 가득한 도시의 불빛을 담아낸 듯한 광택소재의 아이템들은 무대를 한층 생동감있게 만들어주었다. 그의 시그니처인 완벽한 테일러링은 벌키하면서도 매니시한 실루엣의 코트, 재킷, 팬츠 등에서 돋보였다. 여기에 함께 스타일링된 CARLYN의 스퀘어 클러치 백으로 한층 시크하고 모던한 느낌이 더해지기도 했다. 마이클 잭슨의 Smooth Criminal의 경쾌한 엔딩곡과 함께 벌써부터 다음 무대를 준비하듯 백스테이지로 달려간 이석태. 따라잡을 수 없는 강렬한 ‘빛의 속도’는 어쩌면 그의 멈추지 않는 에너지를 표현한 것이 아니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