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F/W Paris

Designer
close
알렉산더 맥퀸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F/W Paris 레디 투 웨어 Alexander McQueen
    100

    2012 F/W Paris알렉산더 맥퀸 (Alexander McQueen)

    “내 자신을 좀 더 가미했다.” 컬렉션에 대한 사라 버튼의 설명. 그간 매퀸을 그녀만큼 잘 이끌어나갈 사람은 없다는 호평을 받으며 천재 고 매퀸의 발자취를 착실하게 따라갔지만 이번 시즌 그녀가 드디어 자신의 색깔을 드러냈다. 허리를 강조하는 구조적인 실루엣의 코트와 드레스로 시작한 쇼는 풍성하고 드라마틱한 깃털 코트로 달아올랐다. 이어 등장한 장식적이고 시어한 소재의 볼륨 있는 드레스는 눈부셨다. 컬렉션의 하이라이트는 수만 송이 꽃잎이 한데 모인 듯한 겹겹의 민들레 시폰 드레스들! 그녀는 이것을 ‘폭발하는 프로포션’이라 했다. 어떤 드레스는 민들레가 만개한 듯 원형을 띠기도 했다. 쇼에 힘을 실은 것은 환상적인 드레스들과 조화를 이룬 사이버틱한 고글과 실버 메탈 벨트! “미래 지향적인 것을 원했다. 아름답고 따뜻한 방법으로 말이다.” 사라 버튼의 설명처럼 매퀸과 그녀가 가장 차별화되는 점은 바로 이 따뜻함이 아닐까. “낙관적인 관점으로 미래를 내다본 것입니다.” 그랬다. 사이보그 전사들은 아름답고 찬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