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F/W Paris

Designer
close
앤 드뮐미스터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F/W Paris 레디 투 웨어 Ann Demeulemeester
    100

    2012 F/W Paris앤 드뮐미스터 (Ann Demeulemeester)

    패션계에는 두 부류의 디자이너가 있다. 매 시즌 트렌드를 흡수해 딱히 브랜드의 고유 이미지가 떠오르지 않는 디자이너. 반면 고유 이미지가 너무 강해 트렌드와는 딴 세상에서 살 것 같은 디자이너. 앤 드멀미스터는 두 번째 부류에 가깝다. 달콤한,사랑스러운, 경쾌한’이라는 단어는 드멀미스터 사전엔 없는 걸까?블랙 카리스마 넘치는 그녀의 눈빛만큼 용맹스런 느낌의 블랙과 네이비 등 어두운 색조가 주를 이뤘다. 오로지 ‘강인한, 폭발적인, 어둠의’이란 음지의 단어만 무대에 나열됐을 뿐. 깃털을 자유분방한 형태로 헤어를 장식했고(그녀의 상징!), 깔때기 모양 목선의 가죽 쇼트 볼레로, 길고 날씬한 스커트, 가죽 패널이 비대칭으로 매달린 재킷, 갑옷처럼 둔탁한 가죽 수트, 워커와 가죽 장갑 등으로 중무장한 전사들이 어두운 바닥을 걸어 나왔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도 무두질로 부드럽게 연마된 가죽의 아름다움이 충분히 느껴졌다. 이렇듯 매 시즌 패션계에선 앤 드멀미스터 자체가 하나의 트렌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