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F/W Paris

Designer
close
샤넬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F/W Paris 레디 투 웨어 Chanel
    100

    2012 F/W Paris샤넬 (Chanel)

    파리 패션 위크의 즐거운 숙제 하나. 매 시즌 샤넬을 위해 그랑 팔레가 어떻게 변신하느냐에 따라 칼 라거펠트가 어떤 상상을 하고 무엇에 꽂혔는지 짐작하는 것. 지난 시즌 해저 세계로의 여행은 땅 속 깊은 지하 여행으로 방향을 틀었다. “자연이 바로 최고의 디자이너다”라는말을 입에 달고 사는 백전 노장다운 선택. 자, <슈퍼맨>에 나오는 자수정 조각으로 무대를 연출한 거대한 수정궁의 여인들을 보자. 역시나 머리부터 발끝까지 수정 장식과 수정 빛깔로 치장했다. 비대칭 부티의 투명 굽도 수정으로 디자인할 정도. 쇼의 공식은 지난 시즌과 비슷했다. 머리,목, 귀,등뼈까지 장식한 진주를 대신한 건 역시 수정! 샤넬의 자수 공방 르사주의 장인들 조차 자신들이 모델들의 눈썹을 만들 거라고 상상이나 했을까. 스타일링 역시 예전에 시도한 적 있는 재킷, 스커트, 팬츠의 레이어드를 다시 보여줬다. 아주 클래식한 스커트 앙상블에날씬한 레깅스나 발목 위까지 오는 팬츠를 매치했다. 그런가 하면 반짝이는 총천연색 원단을 삼각형으로 잘라 가슴이나 소매, 주머니를 기하학적으로 장식한 효과는 오랜 세월에 걸쳐 서서히 형성되고 있는 광물처럼 보였다. 한편 연보라, 겨자, 청둥오리색 등으로 이어진 오버 사이즈 니트들은 20년대 아티스트 소니아 들로네이 작품을 연상시켰다.샤넬 하면 떠오르는 컬러가 아닌 뜻밖의 컬러들! 이렇듯 라거펠트는 샤넬 아카이브를 뒤져 무대를 꾸미고 옷을 만드는 데 이어 자연에서 영감을얻고 있다. 그의 세계에서 최고의 디자이너인 자연은 끝이 있을까, 없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