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F/W Paris

Designer
close
크리스찬 디올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F/W Paris 레디 투 웨어 Christian Dior
    100

    2012 F/W Paris크리스찬 디올 (Christian Dior)

    빌 게이튼처럼 좌불안석인 상황에서 패션쇼를 준비한 디자이너가 또 있을까? 디올 하우스를 둘러싼 소문과 위태로운 자리(갈리아노 후임자 후보가 거론될 때마다 그의 이름은 늘 없었다!), 경영진을 비롯해 바이어와 기자들의 시큰둥한 시선과 맞닥뜨린 디자이너라면 누구라도 모험보다 안정을 택할 수밖에. 게이튼은 지난 시즌과 마찬가지로 50년대 디올 아카이브를 재해석해서 하우스 이념을 안정적으로 잇는 데 집중했다. “디올의 격자무늬 체크와 발레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라는 그의 말처럼시폰 스커트와 플리츠 스커트, 토 슈즈처럼 발목을 감싸는 스트랩 슈즈에서는 발레리나 이미지가 떠올랐다. 빛 바랜 핑크색 자카드 드레스와 페플럼 디테일과 돔 실루엣이 어우러진 재킷,시폰이 잠자리 날개처럼 어깨에 달랑대는 슬리브리스 드레스, 무릎을 맴도는 가죽플리츠 스커트, 자수 디테일의 톱 등 일상에서 무난하게 입을 만한 옷들의 연속이었다.이제 게이튼은 떠나고 라프 시몬스가 디올 하우스를 맡게 되었다. 하지만 50년대 바 재킷을 재해석한 블랙 페플럼 재킷,무릎 밑을 맴도는 가죽 스커트, 하운드투스패턴이 사용된 벨티드 재킷은 전 세계 디올 매출을 견고히 할 아이템으로 남을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