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F/W Paris

Designer
close
이자벨 마랑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F/W Paris 레디 투 웨어 Isabel Marant
    100

    2012 F/W Paris이자벨 마랑 (Isabel Marant)

    뉴 프렌치 시크의 대명사 이자벨 마랑은 자신을 쏙 빼닮은 ‘쿨걸’을 탄생시켰다. “19세기 카우 걸을 떠올렸다.터프하고 남성스러운 팬츠에 섬세한 레이스 블라우스를 걸치고 말 타는 여자들이 매력적으로 보였다!” 플라워 자수 장식에 길이가 발목에서 딱 멈춘 컬러풀한 팬츠, 장교풍의 밀리터리 코트, 부스러질 듯 섬세한 레이스 블라우스, 메탈 벨트와 웨스턴 블라우스 등 슈퍼 카우 걸들이 늘 그렇듯 시큰둥한 태도로 무대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렇다고 지나치게 남자답거나 웨스턴 문화에 완전 굴복하진 않았다. 여성스러운 리틀 레이스 드레스와 퍼프 소매 블라우스,나비와 꽃이 수 놓인 베이비 핑크 팬츠, 카우보이 스타일로 파이핑된 플리츠 미니스커트는 소녀와 아가씨들의 애간장을 녹일 아이템. 어떤 뻔한 소재도 마랑의 손이 닿으면 ‘쿨’하게 변신하는 과정을 지켜보는 건 파리 패션 위크의 또 다른 재미다. “여자는 약간 보이시하게 보일 때가 가장 아름답다”고 말하는 마랑. 그녀는 전 세계 여자들이 자신에게 푹 빠져들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