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F/W Paris

Designer
close
존 갈리아노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F/W Paris 레디 투 웨어 John Galliano
    100

    2012 F/W Paris존 갈리아노 (John Galliano)

    무려 23년간 갈리아노 심복이던 빌 게이튼의 복잡한 심경은 디올에 이어 존 갈리아노 쇼에서도 극명하게 드러났다. “시작은 승마복이다.하지만 작업이 진행될수록 점점 전통 승마복과 멀어졌다.” 게이튼의 설명처럼 일관성 없는 주제와 자신감 없는 목소리에 비해 옷은 생각보다 근사했다. 애니메이션 <장화 신은 고양이>의 깜찍한 주인공처럼 러플 케이프와 깃털 달린 오버 사이즈 베레, 바로크 패턴과 싸이하이 스타킹, 하이넥 트렌치코트, 케이프 숄더 등은 승마보다 영국풍 의상에 더 가까웠다. 몸이 훤히 비치는 시스루 러플 드레스와 풍성한 플리츠 드레스, 비즈가 촘촘히 박힌 시스루 보디수트는 섹시하고 로맨틱한 갈리아노 DNA를 그대로 복제한 아이템. 한편 트렌치코트는 더 다채롭게 변신했다. 주름과 단추로 포인트를 주거나 러플과 모피, 케이프형태 등등. 분명한건 무성한 소문에 둘러싸인 빌 게이튼의 재능을 보여주기에 지금은 시기상조라는 사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