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F/W Paris

Designer
close
겐조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F/W Paris 레디 투 웨어 Kenzo
    100

    2012 F/W Paris겐조 (Kenzo)

    지난 시즌 가장 핫한 멀티숍 오프닝 세레 머니의 캐롤 림과 움베르토 레온을 영입한 겐조는 말 그대로 혁명적인 변신을 시도했다. 로고를 박은 쿨한 티셔츠, 컬러풀한 포도송이가 달린 코트, 밀리터리 코트에서 변형된 아우터들, 그래픽 프린트의 팬츠와 점퍼는 젊은이들을 충분히 사로잡을 만했다. 이 브랜드가 지금 가장 젊고 뜨거운 브랜드라는 사실은 의심할 여지가 없으나 컬렉션은 왠지 프레타포르테의 런웨이보다는 멀티숍과 어울리는 듯 보였다. 여러 브랜드의 옷을 가져다 놓은 것처럼 보이지 하나의 콘셉트에 서 발전되어 나온 컬렉션처럼 보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것이 디자이너가 아닌 이들의 가장 큰 단점이 될 것. 핵심은 겐조 타카타가 만든 오리지널 겐조의 맥을 잇고 있느냐는 문제, 즉 아이덴티티다. 겐조는 오리엔탈적이고 에스닉하면서도 영적인 아름다움을 추구 하는 브랜드가 아니었던가. 하지만 그들이 추구하는 것, 우리에게 보여주려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볼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