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F/W Paris

Designer
close
빅터 앤 롤프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F/W Paris 레디 투 웨어 Viktor & Rolf
    100

    2012 F/W Paris빅터 앤 롤프 (Viktor & Rolf)

    날카로운 비명 소리와 함께 쇼장에 뜬 달, 흑백이 물결을 이룬 런웨이를 완성한 빅터앤롤프. 지난 시즌 통제가 안 됐던 스티치 장식들과 진부한 3단 케이크 같은 드레스로 쓴맛을 본 네덜란드 듀오의 이번 시즌은 미녀와 야수! 몸을 그대로 노출한 시스루 드레스(아마 한국에서는 19금으로 분류될 듯하다)가 섹시한 미녀를 위한 옷이라면, 전기톱으로 모피를 자른 두툼한 여우털 코트(2년 전에도 엄청난 두께의 튤을 전기톱으로 자른 적 있다)는 야수를 위한 것. 수공예 느낌이 물씬 드는 비즈 드레스, 볼륨감 넘치는 거대한 라펠 코트, 트렌치와 재킷, 모피가그래픽적으로 장식된롱 코트 등은 한때 빅터앤롤프가 천재 디자이너로 지칭되던 시절을 잠시 떠올리게 만들었다. 피날레는 무빙워크를 사용해 달빛 아래 모델들이스르륵 지나가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북유럽 패션 중심지로 네덜란드가 떠오르는 요즘, 빅터앤롤프가 홈코트를 배경으로 누릴 제2의 전성기는 언제쯤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