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F/W Paris

Designer
close
아틀리에 베르사체
전체 컬렉션 보기
    2012 F/W Paris 오뜨 꾸띄르 Atelier Versace
    100

    2012 F/W Paris아틀리에 베르사체 (Atelier Versace)

    지난 시즌부터 다시 오트 쿠튀르 컬렉션을 재개한 도나텔라 베르사체는 쇼 장소로 지아니 베르사체가 쿠튀리에로 명성을 얻은 리츠 호텔을 택했다. 지아니 베르사체 시절에 비해 쇼적인 부분에서 달라진 것이 있다면 바로 도나텔라 특유의 모던함에 대한 집착이다. 도나텔라는 쇼를 앞두고 이렇게 말했다. “오늘날 오트 쿠튀르를 아무렇지도 않게 구입하는 여성들은 분명히 일반적인 베르사체의 기성복을 선호하지 않는다는 걸 잘 알고 있어요. 그래서 하우스의 글래머러스한 요소에 오늘날의 럭셔리 패션이 지향하는 바를 믹스해 넣었죠.” 크게 보아 컬렉션의 주제는 해체와 재구성에 대한 것으로, 말 그대로 의상을 모두 조각내고 다시 이어 붙이는 식으로 주제를 풀어나갔다. 모래시계 실루엣의 코르셋 미니 드레스로 시작해 허리는 잘록하게 조이고 헴라인은 드라마틱하게 풍성한 이브닝 가운이 줄지어 나왔다. 실루엣에 있어서는 큰 변화는 없지만 소재만큼은 새롭고 다양했다. 반짝이는 메시, 플라스틱처럼 보이는 실크는 최근 패션계에 다시 분 퓨처리스틱한 느낌까지 주었고, 여기에 노랑, 파랑, 핑크, 보라 등 시각적으로 눈에 톡톡 튀는 컬러를 사용해 전반적으로 묵중한 오트 쿠튀르 컬렉션 중 가장 생동감 넘쳐 보이는 쇼였다. -W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