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S/S Seoul

Designer
close
칼 이석태
전체 컬렉션 보기
    2013 S/S Seoul 서울 패션위크 KAAL E.SUKTAE
    100

    2013 S/S Seoul칼 이석태 (KAAL E.SUKTAE)

    언제나 구조적이고 정확한 ‘테일러링의 품격’을 선보이는 디자이너 이석태. ‘화이트 보이’를 주제로 진행된 그의 2013 S/S 컬렉션에서는 이름 그대로 퓨어한 화이트 컬러의 퍼레이드가 펼쳐졌다. 미니멀의 상징인 화이트 컬러를 구조적인 변형과 드라마틱한 패턴 테크닉을 통해 입체적으로 재해석한 것이 특징적이었다. 꾸띄르적인 터치가 더해진 순백의 화이트는 결코 미니멀하지 않은, 어떤 색상보다도 다양한 스펙트럼을 가진 컬러로 변신해있었다. 특히 메탈릭한 실버 컬러의 런웨이 위로 등장한 화이트의 물결은 시선을 더욱 집중시키기에 충분했다. 매니쉬하고 모던한 분위기가 감지되었던 쇼 전반부에서는 보이 스카웃을 모티브로 서스펜더 오버롤즈에 스카프를 맨 보이시한 스타일이 대거 등장했고 곧 이어 시스루 믹스와 퀼팅 디테일로 포인트를 준 구조적인 스타일로 변화됐다. 때때로 블랙을 더해 콘트라스트를 강조한 아이템도 눈길을 사로잡았고, 오버사이즈의 톱과 벌키한 실루엣의 팬츠 등도 눈길을 끌었다. 또 민화를 모티브로 한 프린트와 타투 프린트 패턴은 포인트로 임팩트있는 존재감을 발휘했다. 화이트와 함께 런웨이 위의 모든 모델들이 착용했던 베레모에는 독특한 레이스업 디테일이 사용되었는데, 쇼 후반부에 등장한 스포티한 아이템들과 피날레 드레스에도 응용되어 주목을 받기도 했다. 경쾌한 클로징 음악으로 흘러 나온 ‘Walk this way’가 랩과 록의 만남으로 이슈가 되었던 것처럼 차분하고 미니멀한 화이트와 꾸띄르적인 터치의 만남 역시 너무나 흥미로웠던 무대였다. 실험적인 시도와 접목을 즐기는 이석태의 아이디어는 역시나 이번에도 빛을 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