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S/S Seoul

Designer
close
스티브J & 요니P
전체 컬렉션 보기
    2013 S/S Seoul 서울 패션위크 Steve J & Yoni P
    100

    2013 S/S Seoul스티브J & 요니P (Steve J & Yoni P)

    매 시즌 감각적이고 위트 넘치는 컬렉션을 선보이는 디자이너, 스티브J&요니P. 이 매력적인 듀오가 제시한 컬렉션 테마는 '# Pier 11'이다. 무대는 마치 동화 속 한 장면을 옮겨놓은 듯한 일러스트로 구성되어 있었고, 요트와 해변, 푸른 바다가 펼쳐진 부둣가 풍경을 뒤로 경쾌한 발걸음으로 소녀들이 등장했다. 쇼 내내 흐르던 어쿠스틱 음악은 가수 이랑의 '잘 알지도 못하면서'. 그들은 박시한 블루 코튼 티셔츠에 레이스 장식 데님 스커트를 매치해 블루의 톤 온 톤 무드를 보여주고, 올 화이트 컬러로 순수한 감성을 드러내는가 하면, 캐주얼한 데님 재킷, 그런지한 워싱 데님 팬츠 등으로 걸리시한 무드에 강한 요소를 곁들였다. 컬렉션을 보는 내내 해변에서 웃고 즐기는 발랄한 10대 소녀들이 떠올랐고, 그들이 입은 옷은 당장 입고 싶을 정도로 멋지고 웨어러블했다. 스트라이프가 활용된 룩들도 대거 선보였는데, 여성복뿐 아니라 캐주얼한 남성복에도 접목시켰다. 컬러풀한 스트라이프 카디건과 같은 패턴의 버뮤다 팬츠를 매치한 룩이 대표적인 사례. "다양한 질감의 데님과 오가닉 코튼, 레이스 장식 등에 집중했어요. 플로럴 자수 장식도 신경 쓴 부분이고요. 소녀들의 웃음소리로 가득한 Pier 11번가의 느긋한 오후를 상상해보세요!" 쇼 후반으로 갈수록 컬러는 배제되고 블랙 & 화이트로 구성된 심플한 룩들이 주를 이루었다. 플라워 자수 장식이 가득 수놓인 블랙 팬츠 수트를 비롯해 심플한 블랙 원피스에 스팽글 장식을 더해 여성스러움을 강조했다. 헤어피스들도 돋보였는데 눈, 깃털 장식 모자, 레이스 소재 모자까지 고루 등장해 스타일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와 더불어 타투이스트 노보의 손길을 거쳐 완성된 모델들의 보디 페인팅까지, 이번 시즌 스티브J&요니P의 런웨이는 그 어느 때보다 완벽하고 인상적인 컬렉션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