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S/S Paris

Designer
close
랑방
전체 컬렉션 보기
    2013 S/S Paris 레디 투 웨어 Lanvin
    100

    2013 S/S Paris랑방 (Lanvin)

    에꼴 데 보자르에서 열린 랑방 컬렉션은 더할 나위 없이 고객들에게 충성스러운 쇼였다. 랑방 우먼들이 원하는 모든 것을 보여준 쇼였다고 할까? 테일러링은 완벽했고, TPO에 맞는 모든 아이템들이 갖춰져 있었으며, 클래식하고 로맨틱하면서도 날카롭고 세련된 컬렉션이었다. 자, 본론으로 들어가 보자. 블랙, 블랙 앤 화이트, 다시 블랙! 전반부는 봄 시즌의 주요 컬러인 블랙 앤 화이트 일색이었다. 블랙 턱시도 팬츠 수트, 턱시도 LBD, 비대칭 LBD, 비대칭 수영복과 힙허거 팬츠, 홀터넥 이브닝 드레스 등. 이어 토르소 조각을 실사 프린트한 미니 드레스들, 랑방의 시그니처 골드와 실버 크리스털 자수 장식 이브닝 아이템들이 초반보다 더 굉장한 커스텀 주얼리와 함께 등장했고, 세 번째 그룹에선 전반부와 비슷한 턱시도 응용 아이템들과 리본과 밴드를 극대화시킨 매력적인 칵테일 드레스, 톱, 오버롤 등이 나왔다. 블랙 앤 화이트가 지긋지긋하다고? 랑방만큼은 주얼리 컬러를 보여줘야 하지 않냐고? 맞는 말씀이다! 그의 고객들은 멋지게 차려입고 회의를 주도하는 여성 CEO일수도 있지만, 뭇 남성들의 시선을 독점하고 싶은 부유한 사교계 여성들이기도 하니까. 당연히, 그들의 선택은 피날레를 장식한 보라, 노랑, 청록, 자주, 진달래색 뒤셰스 새틴 드레스들이 될 것이다. _VOGUE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