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S/S Millan

Designer
close
구찌
전체 컬렉션 보기
    2013 S/S Millan 레디 투 웨어 Gucci
    100

    2013 S/S Millan구찌 (Gucci)

    프리다 지아니니가 구찌에 와서 한 일들 가운데 가장 잘한 건, 모나코 공주 샬롯 카시라기와의 끈끈한 동맹. 이건 구찌 가문이 50년대부터 70년대까지 로마제국에서 누렸던 ‘라 돌체 비타’의 현대판쯤으로 해석된다. 당시 갈리친 공주를 비롯해 유명 배우와 귀족에게 수공예 가방과 승마 장비를 제공했으니까. 프런트 로에는 바로 그 현대판 구찌 공주가 앉아 있었다. 카시라기는 모나코 공주 겸 구찌 광고 모델 자격으로도 들렀을 것이다. 그녀에게 맞춤 데님 팬츠 수트를 선물한 지아니니는 마리사 베렌슨과 베르슈카를 촬영한 리차드 아베돈과 지안 파올로 바비에리 등의 사진을 참고로 60~70년대 젯셋 이미지를 재현했다. 이를 위해 가장 많이 쓰인 건 온몸을 타고 지느러미처럼 미끌거렸던 러플(어떤 건 세 겹!). 또 길쭉하게 재단된 크레이프 튜닉과 스트레이트 팬츠 한 쌍, 국화와 뱀피무늬, 벌집 커팅, 플레어 스커트 모양의 소매, 산호 귀고리와 목걸이 세트 등은 젯셋 숙녀들에겐 더없이 친절하고 익숙한 디자인. 이게 문제라면 문제였다. 지아니니는 꽃무늬로 구찌 하우스에서 실력을 인정받았다. 하지만 국화 무늬는 재패니즘 트렌드와 맥락을 같이했지만 어딘지 모르게 노숙해 보였고, 러플은 알버 엘바즈가 랑방에서 수도 없이 보여준 것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게다가 색깔만 바꿔 등장해 어휘반복의 느낌까지. 후반부에 불이 꺼지고 이브닝 드레스가 나오는 레퍼토리 역시 이번 쇼에서만큼은 싫증났다. 현대판 구찌 공주들은 환한 조명 아래 더 돋보이고 싶어 하지 않을까? _VOGUE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