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F/W Paris

Designer
close
꼼 데 가르송
전체 컬렉션 보기
    2013 F/W Paris 맨즈 컬렉션 Comme des Garçons
    100

    2013 F/W Paris꼼 데 가르송 (Comme des Garçons)

    꼼데가르송의 컬렉션은 내내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속의 한 장면 같았다. 동화적이고 몽환적인 색감과 간간히 등장한 만화 캐릭터 모양의 모자들 때문이다. 그러나 결코 유쾌한 무드는 아니었다. 오히려 어둡고 독특한, 반전 있는 동화였다. 레이 가와쿠보는 이번 컬렉션을 준비하며 남자의 청소년기에 주목했다. 순수하지만 모든 것이 혼란스러운, 그래서 무슨 일이든 저지를 수 있는 그 시기의 남자를 표현하려 한 것이다. 런웨이에 등장한 옷은 주제처럼 경계가 모호했다. 계절과 성별 모두 말이다. 7부 길이의 팬츠와 여름 소재인 시어서커가 등장했고, 동화 속 ‘공주 옷’을 연상시키는 라메(금색과 은색 실로 짠 화려한 소재), 솜털처럼 보송보송한 셔닐 소재 등을 활용한 옷이 소개된 것. 핑크, 연두, 연보라색 등의 캔디 컬러를 활용한 점도 눈에 띄었다. 그중에서도 셔닐 소재를 도트 무늬로 활용한 핑크색 수트가 시선을 끌었다. 스테판 존스가 만든 버니와 미키 마우스 모양의 모자 또한 주제를 돋보이게 하는 액세서리로 주목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