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F/W Paris

Designer
close
랑방
전체 컬렉션 보기
    2013 F/W Paris 맨즈 컬렉션 Lanvin
    100

    2013 F/W Paris랑방 (Lanvin)

    프로포션은 옷의 가장 기본적인 구조를 결정한다. 랑방은 언제나 프로포션에 집중한다. 이것이 알버 앨바즈와 루카스 오센드라이버가 매 시즌 프레스의 집중 조명을 받는 이유다. 이번 시즌엔 다소 안전한 범위에 머물렀다. 큰 변화가 없다는 뜻이다. 매번 선보이던 볼륨감 있는 오버코트와 배기 팬츠, 단추 사이가 가까운 더블 브레스티드 재킷 등이 다시 등장했다. 그렇다고 모든 게 지겨웠다고 말하기엔 아쉽다. 어깨부터 팔목에 이르는 소매의 바깥 부분을 일부러 잡아 박음질해 마치 짧은 만두피처럼 보이도록 만든 파카는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새로운 옷이었다. 그 밖에 터틀넥과 깔끔한 실루엣의 퀼팅 아우터, 힘없이 늘어지는 배기 팬츠 등이 주요 아이템으로 소개되었고, 폭이 좁은 타이와 스포티한 장식이 달린 나일론 백팩이 키 액세서리로 등장했다. 톤 다운된 그레이와 블랙이 지배적인 가운데 진한 로즈 컬러와 빈티지 블루가 포인트 컬러로 쓰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