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F/W Seoul

Designer
close
김재현
전체 컬렉션 보기
    2013 F/W Seoul 서울 패션위크 Jardin de Chouette
    100

    2013 F/W Seoul김재현 (Jardin de Chouette)

    이번 시즌 쟈뎅 드 슈에뜨의 컬렉션을 100% 이해하기 위해선 ‘Baby, It’s Cold Outside’란 음악을 먼저 들어보길. ‘난 정말 여기 있을 수 없어요. (그러나 밖은 너무 추워요)’. 디자이너 김재현은 음악의 멜로디와 가사에서 컬렉션의 주요 모티브와 전반적인 아이디어를 얻었다. “노래에서 두 남녀의 설렘, 아슬아슬한 심리 상태가 느껴진다. 이들의 미묘한 심리를 떠올리며 컬렉션을 구상했다.” 무대 콘셉트는 연인들이 사랑을 속삭이는 ‘별이 빛나는 밤’. 타탄 체크와 주얼 장식을 떠올리게 하는 네온 컬러 프린트 등은 룩 곳곳에서 화려한 존재감을 발휘했고, 페미닌한 블랙, 화이트 시스루 톱부터 현란한 프린트가 곁들어진 케이프, 톱과 언밸런스하게 재단된 플리츠 스커트 등은 감각적이면서도 과감했다. 남성복은 좀더 차분했지만 프린트가 가미된 베이스볼 점퍼, 이너웨어 등은 평범한 이들이 소화하기엔 다소 난해해 보였다. 이토록 실험적인 그녀의 컬렉션이 현실과 동떨어져 보이지 않았던 이유는 탁월한 믹스 매치 스타일링에 있다. 실생활에 적용하기 힘들 정도로 실험적인 의상들은 박시한 코트, 점프수트, 가죽 팬츠 등 기본 아이템과 어우러져 다운타운 걸들을 위한 쿨한 룩으로 탄생했고, 이는 ‘역시 쟈뎅 드 슈에뜨’라는 찬사를 받기에 충분해 보였다. 이번 컬렉션이 더욱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건 국내에선 쉽게 볼 수 없는 톱 모델들이 모두 런웨이에 올랐기 때문. 모델 혜박, 한혜진, 지현정, 효니 등이 무대에 등장했는데 이들을 직접 볼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팬들은 흥분했고, 컬렉션장은 뜨겁게 달아올랐다.